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가양역 20대女 실종
    KBS 실시간 관심뉴스 2022. 7. 5. 21:39
    119에 왜 직접 신고했을까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20대 여성 직장인이 일주일째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 실종수사팀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김가을(24)씨를 추적 중이라고 4일 밝혔다. 김가을의 여동생에 따르면, 김가을은 6월 27일 강남에서 일을 마치고 미용실에 갔습니다. 김 씨는 머리를 손질한 뒤 SNS에 인증 사진을 올렸고, 오후 9시 30분께 연락을 받았습니다. 그 이후로, 그녀의 언니의 연락은 받지 않았고, 그녀는 그녀의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김가을의 친구들도 오후 9시 30분까지 연락을 받았습니다.

     

    23세 김가을 씨 일주일째 실종… 키 163㎝에 마른 체형, 왼팔 타투

     

    그녀가 실종되던 날, 이상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6월 27일 오후 11시쯤 김 씨의 강서구 자택에 구급차가 도착했는데, 김씨와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김씨의 언니는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고 신고했다"라고 말했습니다. 119 구조대는 제가 괜찮은 것을 확인하고 돌아갔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김 씨가 실종되기 전 찾았던 미용실의 위치는 강남으로 추정됩니다. 김 씨는 머리를 손질한 뒤 SNS에 셀카를 올리고 "파마를 하자마자 13만 원이 증발했어요. 역시 강남은 눈 뜨고 코 베는 동네입니다." 김 씨는 163cm의 키에 말랐으며, 검은색 짧은 헤어스타일과 왼쪽 팔에 문신을 하고 있습니다. 실종 당시 그녀는 베이지색 상의와 검은색 바지, 종아리까지 올라오는 레인부츠를 신고 있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