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4호 태풍 '에어리' 온다
    KBS 실시간 관심뉴스 2022. 7. 2. 09:30
    4호 태풍 '에어리' 4~5일 제주도 영향권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렸던 장마가 잠시 잦아든 가운데, 우리나라에 새로운 태풍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3일 제주도 먼바다를 시작으로 4일부터 5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이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태풍의 진로와 강도는 매우 유동적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전 3시 발생한 제6호 열대 저기압이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에서 제4호 태풍 '아에레'로 발달했습니다. 에어리는 폭풍을 의미하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입니다. 1일 오후 3시 현재 태풍 4호는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700㎞ 부근에 위치하며 중심기압은 1002 hPa다. 최대 풍속이 초속 18미터(시속 65킬로미터)에 달하는 이 태풍은 시속 11킬로미터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에어리는 높은 해수면 온도, 해양 열 용량, 대류 활성화 등의 조건이 충족되면서 빠르게 태풍으로 발전했습니다. 앞으로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하면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박중환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태풍이 최단거리까지 빠르게 북상하면서 준비 시간이 짧을 수밖에 없습니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사전에 철저히 대비해야 합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6일 오후 다시 약해질 것

     

    기상청 분석에 따르면 태풍 아이리는 3일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4일부터 5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 동쪽 해상과 대한해협을 통과한 뒤 6일 오후 독도 부근 해상에서 열대지방까지 다시 약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다가오면서 우리나라로 유입된 수증기에 따른 폭우가 예상되고, 강풍도 예상됩니다. 특히 이동경로와 가까운 제주와 남해안은 피해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밖에 남해상과 동해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높은 파도가 예상됩니다.

     

    다만 공기의 크기가 작기 때문에 대기압과 해수면 온도 등 주변 환경에 큰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상 분석 모델별 예상 태풍 강도와 이동 경로 변동성도 매우 큽니다. 예보된 경로는 제주 서쪽 바다와 동쪽 바다로 나뉩니다. 이 때문에 태풍의 영향을 받는 지역의 강수량과 강수량도 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박중환 예보분석관은 "2일 밤부터 3일 오전 사이에 수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북위 30도 이상 지점을 지나는 등 변동성이 크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시점 이후에 불확실성이 해소될 것으로 생각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태풍의 진로가 매우 유동적인 만큼 최신 기상정보를 꾸준히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